Department of Architecture _ Prefabricated Building Structural Lab. 

 T 031) 219 - 2499 / F 031) 219 - 2945  / 우) 16499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월드컵로 206 아주대학교 산학협력원 804호

강풍에 의한 발코니창의 피해사례 분석

2000년대 초반 발생한 태풍 루사와 매미, 2010년 태풍 곤파스, 2012년 발생한 태풍 볼라벤과 덴빈 등에 의해 다양한 아파트 발코니창의 피해 사례가 보고되었다. 태풍 및 강풍 발생 시 창호를 보호하는 방법들 중 대중 매체를 통해 소개되는 방법들은 테이프 또는 신문지 등을 붙여 유리를 보호하는 방법이 대표적이나, [그림 1]에서 보는 바와 같이 이러한 방법으로 보강한 발코니창들도 상당한 피해가 발생하였음을 알 수 있다.

[ 그림 1. 테이프 및 신문지 보강 이후 창호 피해사례, 2012년 볼라벤, 연합뉴스(좌), 산업일보(우) ]

강풍에 의한 창호의 피해는 다양한 유형으로 나타난다.

 

첫 번째 유형은 프레임의 탈락이나 변형 이전에 유리가 깨지는 경우이다. [그림 1]의 사례를 보면 일부 창은 프레임은 탈락되지 않은 상태에서 유리만 깨지기도 하고, 프레임이 통째로 탈락된 경우도 발견된다. 과거 발코니창 외부 유리로 5~6mm의 단창을 사용한 경우, 대부분 이러한 피해가 예상된다.

 

두 번째 유형은 발코니창 프레임의 탈락이다. [그림 2]는 이와 같은 파괴 유형을 나타낸다. 발코니창은 쉽게 설치, 해체하기 위해 창틀과 일정 간격의 유격을 갖고 있으며, 강풍 발생 시 창틀의 국부파괴 또는 프레임의 변형에 따라 창틀에서 프레임이 탈락하는 파괴가 발생한다. [그림 3]은 탈락되지는 않았으나 강풍에 의해 변형된 창틀 프레임을 나타낸다. 아파트 발코니창 프레임의 재료로는 주로 알미늄이나 PVC가 사용되며, 특히 별도의 금속재로 보강되지 않은 PVC 프레임의 경우 이와 같은 프레임 파괴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 그림 2. 창호프레임의 탈락으로 인한 창호 피해사례, 2003년 매미, 오마이뉴스 ]

[ 그림 3. 창틀의 휘어짐 피해사례, 2012년 볼라벤, 네이버 지식인 참조 ]

세 번째 피해 유형은 창호 프레임이 설치되는 창틀이 슬래브나 천장에 적절히 고정되지 않아 창틀이 통째로 탈락되는 경우이다. [그림 4]는 이와 같은 창틀의 탈락 사례를 나타낸다.

[ 그림 4. 창틀의 탈락으로 인한 피해사례, 2012년 볼라벤, 네이버 블로그 ]

네 번째 피해 유형은 외부 비산물에 의한 유리창의 깨짐 현상이다. 태풍 발생 시 여러 가지 물체들이 바람에 의해 날아와서 유리창에 부딪히는 경우이다. 이러한 피해는 외부 유리의 두께가 얇은 경우 쉽게 발생할 수 있다. [그림 5]는 태풍에 의해 지붕 구조물 등이 탈락하고 발코니창에도 피해를 준 사례를 나타낸다.

[ 그림 5. 태풍에 의한 강풍의 탈락물체로 인한 피해, 2010년 볼라벤, 경찰청 공식 블로그 ]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