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partment of Architecture _ Prefabricated Building Structural Lab. 

 T 031) 219 - 2499 / F 031) 219 - 2945  / 우) 16499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월드컵로 206 아주대학교 산학협력원 804호

액세스플로어의 정의

액세스플로어는 기둥의 역할을 하는 페데스탈과 보의 역할을 하는 스트링거, 바닥 슬래브 역할을 하는 패널 등으로 구성되어있다. 페데스탈의 경우, 페데스탈 헤드와 베이스로 나뉘어져 있다. 페데스탈 헤드는 스트링거를 지지하기 위한 판재로 구성되어 있으며, 국내외로 다양한 형태의 페데스탈 헤드가 존재한다. 또한, 스트링거 및 패널을 고정하기 위한 고정부를 형성하고 있다. 페데스탈 베이스는 베이스 위로 페데스탈의 기둥부재가 올라오며 페데스탈이 수직을 유지하며 서있을 수 있도록 기둥부재보다 넓은 면적으로 구성된다. 또한, 페데스탈 베이스는 경우에 따라 바닥 슬래브에 고정될 수 있도록 고정부를 형성하고 있다. 슬래브 역할을 하는 패널 위에 하중이 적재되며, 하중은 패널을 통해 스트링거로 전달된다. 스트링거로 전달된 하중은 페데스탈을 통해 바닥 슬래브로 전달된다.

[ 그림 1. 액세스플로어의 구성 ]

액세스플로어의 올바른 시공법은 다음과 같다. 먼저 페데스탈을 바닥 슬라브와 고정한 뒤 페데스탈 헤드와 스트링거를 고정한다. 스트링거 위로 패널이 안착되며 이때, 패널과 스트링거는 스크류로 접합하여 고정되어야한다. 하지만 이는 시공상의 불편함 등으로 인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으며, 국내의 액세스플로어는 일반적으로 간편화되어 시공되고 있다. [그림 2]를 통해 살펴보면, 먼저 페데스탈 베이스는 슬래브와 앵커로 접합되지 않고, 몰탈, 에폭시 등을 이용해 슬래브 바닥과 단순하게 접착된다. 페데스탈 헤드 위로 스트링거가 안착되며 스트링거는 페데스탈 헤드와 스크류로 접합된다. 마지막으로 스트링거 위로 패널을 안착한 뒤 시공이 마무리된다.

[ 그림 2. 국내 액세스플로어 시공 관행 ]

국내의 액세스플로어 시공관행은 지진발생이 비교적 적은 우리나라에선 크게 문제되지 않아왔다. 하지만 국내의 지진발생 규모 및 빈도가 점점 증가하는 추세에 따라 지진에 의한 액세스플로어 및 그 위의 설비시설 등에 대한 안전성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국내의 시공관행상 액세스플로어는 바닥과 충분한 접합이 되어있지 않다. 따라서 지진이 발생할 경우, 몰탈 접착이 떨어지면서 페데스탈이 자리를 이탈하여 스트링거 및 패널이 붕괴됨으로서 위에 탑재된 통신 설비가 전도 및 파손될 위험성이 높다. 또한, 스트링거 위의 패널이 스트링거나 페데스탈 헤드와 고정되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작은 흔들림에도 패널이 움직이거나 들릴 수 있으며, 이는 무게중심을 잃게 하여 설비의 전도 및 파손으로 이어질 수 있다. 국내에서는 액세스플로어 설계 및 시공 시 지진에 대한 고려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으므로 지진 발생 시 액세스플로어 및 탑재된 설비의 파손 또는 설비의 기능이 손상될 위험성이 있다.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